지난번 정보보호전문가 자격증(SIS) 자격증 관련 1차 기사가 나오고 난 후에 조금은 보완해야 할 부분들이 있다는 주변에 이야기가 있었습니다.. 



관련글 포스팅 : http://www.sis.pe.kr/3327 

하지만 후속 취재를 요구하였고, 조금은 구체적인 방안이 나오기를 기대하였습니다. 마침 오늘 후속기사가 나왔네요.

전자신문 2011.07-12일자 온라인판



핵심의 요지는 다음과 같습니다.

  • 2013년 국가기술 정보보안기사/산업기사가 시행이 되면 굳이 2번 시험 볼 필요 없으니 그때까지 기다리겠다. 하지만 지금까지 늘 예정이다, 고려사항이다 하다가 시행이 되지 않으면 그 공백기간에는 어떠한 대안을 제시 할 수 있는가? 아마도 SIS 기존 자격증 시험은 그냥 형식적으로 치러지거나 아니면 응시생이 줄어들어 원래 취지에 부합하지 못 한다.
  • 기존 SIS 유자격자를 어떻게 처리 할 것인가? 이부분에서도 방안제시를 해야 하지만 아직 뚜렷한 방안이 없는듯 하다. 그동안 SIS시험의 난이도로 보아 쉽지 않은 시험을 패스한 부분이라 일정기간 보수교육후에 승인하면 좋지 않을까 하지만 그런 사례가 없어 난색을 표하는데, 꼭 사례만 가지고 한다면 누가 새로운 개척을 하겠는가? 늘 예외라는 것은 있지 않은가?

아무튼 이번에는 좀 확실한 대안제시가 되고, 작은 것 하나라도 조금씩 조금씩 실천해 나간다면 이러한 국가자격증제도의 경우 10년, 20년 장기간 가야 하는 제도이기에 빨리 정착되고 좋은 대안제시를 마련하여야 할 것입니다. 보안인력양성 정책시마다 울궈 먹는 재탕 삼탕이 되어서는 안될 것이라 생각이 듭니다.
이번엔 꼭 실현 되기를 기대해 봅니다.  @엔시스.




신고
Posted by 엔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