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을 변화시키는 것은 간단하다. 자신부터 변하면 된다. 가정에서 아버지나 어머니는 TV를 보면서 아이들에게는 공부하라고 하면 시끄러운 TV소리 때문에 집중이 안되는 것은 당연하다. 자녀들은 무언의 반항을 한다. 부모는 나중에 왜 시험 못 보았느냐고 닥달한다.


조직내 보안교육을 한다고 하는데 바쁜 경영진은 대외 활동에 더 많은 시간을 쏟는다. 적당히 실무진에서 알아서 진행하라고 하면 결과도 적당히다. 


지금까지 수많은 교육중에서 경영자가 참석한 경우가 몇곳이 있었다. 모의료원에 병원장님께서 직접 참여하여 교육후에 인사하고 악수를 나눈 기억이 난다. 또, 모 대학에서는 교육에 참석하지는 않았지만 외부 손님을 직접 총장님께서 맞이하여 간단하게 차 한잔 나눈 기억이 있다. 총장님이 직접 손님을 챙기는 것이다. 


올해 한 벤쳐기업에 기업보안에 대하여 교육을 할 기회가 있었다. 이 자리에 해당 기업의 회장님, 사장님, 감사님등 기업경영진이 가장 앞자리에 자리하고 보안에 대한 교육을 경청하였다.





제주도에서 워크샵 형태로  아주 훌륭한 숙소에서 진행이 되었다. 낮시간에는 산행으로  상당히 피곤 하였을텐데 임직원 누구 하나 불만을 가지는 사람이 없었고, 저녁 늦은 시간임에도 불구하고 자세가 흩틀어지는 사람이 없었다. 


진행하시는 분들도 긴장하고 아주 신경써서 진행하는 것은 당연하다. 가끔 기업교육을 진행하다보면 사전에 아주 꼼꼼하게 체크하고 교육자료부터 내용, 폰트까지 신경 쓰는 분들이 있다. 물론, 강사 입장에서는 힘든 부분이 있는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그러한 교육이 한번도 실패로 끝나는 경우는 못보았다. 모두 교육후 만족하는 결과를 가져 왔다.


경영진이 직접 관심을 보이고 참석하여 경청하는 모습을 보일때 직원들도 변화한다.


'하나를 보면 열을 안다'라는 속담이 있다. 보안이 최근 이슈가 되고 대.내외적으로 비지니스 환경에 중요한 변수로 떠 오르고 있다. 이런 가운데 경영진이 신경쓰지 않으면 다른 임직원들도 신경쓰지 않을 것은 자명한 사실이다. 


아마도 그 회장님과 사장님은 보안에 대한 교육을 듣기 위한 의미도 있었겠지만 먼저 솔선수범하여 특정한 이슈에 관심을 가지고 있다는 직원들에 대한 본보기를 보여주려는 의도는 아니었을까? 교육후에 인상에 남았다. 대한민국 기업의 경영자들이 하루 빨리 보안에 대한 관심을 가지고 직접 챙기는 모습을 기대하는 것은 무리일까?  사장님이나 기관장님께서 직접 참석 하면 교육자 입장에서는 상당히 부담 가는 것은 사실이지만 그만큼 효과도 크다고 생각이 든다. 


당부드리건데 기업의 경영자와 조직의 윗분들은 보안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 교육에도 참석을 해서 경영진이 관심을 표명하고 있다는 사실을 임직원들에게 보여 주어야 한다.  또한 보안 담당자에게 격려도 잊지 않았으면 하는 바램이다.  @엔시스.







신고
Posted by 엔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