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가 앱 화면 오피니언 칼럼을 자주 읽는다. 인사이트 있는 좋은 글을 읽을 수 있기 때문이다.



자세히 보면 + 표시로 구독 가능한 기능이 있다. 관심 있는 필자의 칼럼을 취사선택 해 구독 가능하다. 이는 뉴스기자도 동일한 기능이 있다. 내가 관심 있는 기자의 뉴스 기사를 구독 가능하다.

많은 구독자를 거느릴려면 좋은 칼럼과 좋은 기사를 써야한다. 가치 있는 정보 전달을 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점점 자연스럽게 도태된다.

최근 유튜버도 마찬가지다. 콘텐츠가 아무리 훌륭하다고 하더라도 유튜버 개인의 문제가 불거지면 콘텐츠가 힘을
잃는다.

개인의 독립된 역량 강화를 추구하고 서로 협력하는 모델은
많은 시너지를 불러온다. 누군가 자신을 구독할 수 있는 역량이나 콘텐츠 생성 힘을 기르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