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주 금요일에 부산 서면에서 제4회 부산 블로거 포럼이 있었습니다.  그 자리에 모 신문사 기자님이 같이 참여하여 취재를 하였습니다.

다른일 때문에 한참 신경을 못쓰고 있다가  킬크님이 알려 주셔서 찾아 보았습니다..

다음은 전자신문에 난 기사입니다..

http://www.etnews.co.kr/news/detail.html?id=200711190091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웹 공간에서 활동하는 블로거도 거주 지역에 따라 기업 정보 습득과 교류 기회에 격차가 커 지역 기반의 블로그 관련 행사 개최와 같은 지역내 블로거간 적극적인 소통의 필요성이 제기됐다.

부산·경남 거주 블로거들이 지난 주말 부산 서면의 모처에서 만나 ‘제4회 부산 블로거 포럼’을 가졌다. 참석자들은 웹을 기반으로 활동하더라도 지역 거주 블로거들은 정보 습득 기회가 적다고 입을 모았다. ’마루’라는 필명으로 부산 블로거 포럼을 진행해 온 디자이너 김현욱씨는 “인구가 많은 지역에 여러 행사가 진행되는 것이 당연하다고 해도 당장 수도권을 제외하면 가장 인구가 많은 지역인 부산·경남에서도 이런 행사가 전무하다시피한 실정”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기업이 블로거와 직접적인 소통을 하려는 ‘블로그마케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기 위해서는 지역 블로거에도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설명했다.

한국 블로그마케팅은 오프라인 모임과 연계되는 경우가 많은데 이런 행사가 서울 위주로만 진행돼 지역 블로거는 특정 기업에 대한 오해를 갖는 경우가 생길 수 있다는 설명이다.

‘엔시스’라는 이름으로 보안관련 블로그를 운영하는 한국통신인터넷기술의 전주현 과장은 “오프라인 행사에 다녀 온 사람에게 이야기를 듣기 전까지 어떤 사안이나 기업에 대해 오해를 하고 포스팅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고 말했다.

지역 블로거 간 소통의 필요성도 제기됐다. 김현욱씨는 “블로거가 웹을 기반으로 활동하지만 그것만으로 부족한 경우가 있다”며 “오프라인 교류를 통해 블로그 문화를 발전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전자신문기사 발췌


사실 블로거라 하더라도 온라인 상에서는 한계가 있습니다..온라인 상에서 이루어진 네트워크가 오프라인으로 잘 이루어 지는 경우가 없는데 올 초 혜민아빠님마루님의 계기로 인하여  지역적 한계를 벗어 나고자 했습니다.

사실, 그동안 수도권에 너무 많이 집중된 여러가지 정보를 서로 공유하고 나눌수 있는 기회가 적었습니다.  세미나나 컨퍼런스 같은 경우는 대부분 해당 관심분야에 있는 분들만 만날수 있는데 블로거는 다양한 분야에 다양한 아이디어와 생각을 가진 사람들이 오프라인에서 모여 서로 이야기 할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 되겠습니다.

부산경남 지역에도 제법 많은 블로거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아직 그리 활성화가 되지 않고 있지만 새롭게 참여 하시는 분들과 기존 참여자들의 열정과 열의만은 서울 블로거 못지 않다는 생각을 합니다.

앞으로 지속적으로 발전 하리라 생각을 하고 이번에는 블로그 관련 주제를 정하여 서로 생각을 나누어 본 만큼 지역 블로거 포럼으로 자리매김 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많은 부산경남 인근에 있는 블로거 여러분들 참여 바랍니다..아울러 먼길 마다 하지 않고 지역 블로거 소식을 전해 주신 전자신문 최순욱 기자님께도 이자리를 빌어 감사의 말씀을 드리겠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11.20 22: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라, 포럼이 기사화가 되었군요.
    그것도 이렇게 써 주시다니.. ^^;

  2. Favicon of https://www.designlog.org BlogIcon 마루[maru] 2007.11.22 03: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양산, 해운대로 정신없이 곡예주행을 하다보니 하루에 길바닥에 뿌리는 휘발유값도 만만치 않은것 같습니다. ㅋㅋ (별로 돈은 되지도 않는 일들로...이궁)
    그런 탓에 포럼후기도 정리 못하고 늘 피곤해서 집에 가면 그냥 뻗는다는 ....
    그런데 오늘 꼬날 님이 PDF파일을 전송해 주었길래 살펴보니 어제 전자신문 보도자료를 갈무리해서 보내 주셨더군요. 그래서 알게 되었습니다.
    그 소식을 전하러 오니 벌써 접수를 하셨군요. ㅎㅎㅎ
    역시 엔시스님이 참 빠르십니다. 늘 함께하며 관심과 성원을 아끼지 않아주셔서 진행하는데 얼마나 힘이되고 든든한지 모릅니다.
    빨리 정신 가다듬고 12월 포럼과 부탁하신 자료들을 전해 드릴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오늘도 포스팅 하나 올리지 못하고 이렇게 답블로그 하는것을 하루가 마무리 될 것 같네요. 새벽 4시군요.....후덜덜.ㅋ

    • Favicon of https://www.sis.pe.kr BlogIcon 엔시스 2007.11.22 07: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에궁..저도 몰랐었습니다...그런데 킬크님이 알려 주셔서 알게 되었구요...이제나 저제나 마루님 글 올라 오기만을 기다리다가 댓글이나 트랙팩 쏘려고 준비하고 있었는데 이렇게 댓글을 먼저 달아 주셨네요...제가 글재주와 말주변이 없어서리..그리 맛깔나는 후기는 안되는 것 같습니다..이럴때 마루님이 맛깔스러운 글솜씨로 한방 쏴 주어야 하는데...

      마루님 열정은 누가 따라가겠습니까? 저도 이렇게 마루님과 같이 할수 있다는게 즐겁기만 합니다..그래도 포럼 후기 하나 뚝딱 적어 주셨으면 하는 바램으로 자주 집에 찾아 갔지만 ,,,바쁘신거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개인적으로 말씀드리면 늘 만날때마다 걱정되는 것이 있었은데 이야기는 안했지만 건강 챙기면서 일하시기 바랍니다^^ 사무실 지나는 길이 있으면 따뜻한 차 한잔 하고 가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