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에 쉬고 있는데 카톡이 왔다. 정보보안 관련 일을 하고 있기 때문에 보낸 카톡은 민감한 사항이고 개인적으로는 급한 톡이였다. 낚이는 것이 아닌 이미 알고 있지만 일반인을 상대로 이런 마케팅 낚시성 톡을 보내는 옥션이 정신을 못차리고 있기 때문이었다. 이젠 받을 일도 없겠지만 말이다. 


옥션이 사기성 카톡을 보내다니 , 급하긴 급했던 모양이다. 비밀번호가 변경됐다는 것은 개인정보가 유출됐거나 관리자가 변경했을 가능성이 높다. 아니면 이용자가 비밀번호 노출이 된 경우기 때문에 굉장히 심각한 상황이다. 자신의 계정을 통해불이익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워낙 지능적으로 고객을 속이는 사례가 많아 잘 속지 않지만 옥션이기에 조금 더 신뢰를 했다. 마케팅이라 하지 마라 분명 속이는거다. 요즘 네이버 쇼핑과 쿠팡에 밀리고 있으니 옥션이 급하긴 급했던 모양이다. 아마도 최근 옥션에 접속하지 않는 이용자를 대상으로 주말에 겁박하듯이 비밀번호가 변경됐다는 긴급성 톡을 보내다니...짠하다. 옥션..
그래 옥션 당신 말대로 앱 설치했고, 로그인 해 봤다. 비밀번호 변경되지 않았다. 이미 그럴 것이라 알고 있었지만 더 짜증이 났다. 




로그인할때, 그리고 비밀번호 재설정 할때 모두 로그인 해 봤다. 비밀번호 변경하려면 본인인증 절차를 저렇게 해 놓고 어떻게 비밀번호 변경됐다는 톡을 보내는가? 비밀번호 변경 절차나 인증 시스템이 허접하다는 이야긴가? 

마케팅이라 하지 말라고 했다. 마케팅 할 문구가 있고 안 할 문구가 있지...얼마나 다급했으면...쉽게 낚였다고 생각하지 말라. 이미 알고 있었지만 혹시나 모를 경우를 대비해 직접 확인해 봤을뿐이고 주말을 편하게 쉬고 있는 나를 불편하게 만들었다. 다시 말하지만 과거에도 유사한 톡을 받은 기억이 있다. 그땐 그러려니 했지만 지금은 도저히 화가 나서 이렇게 공개적으로 기록한다. 


 

그 다음 조치가 뭐겠니?

요즘 소비자들 똑똑하다는 것 모르지? 에이 하나정도 괜찮다고..그렇게 생각하니까 쿠팡과 네이버에 밀리는거야? 바로 탈퇴 각이다. 하나쯤 괜찮다고? ok. 받아줄께.

사실 관계당국과 담당 책임자에게 메일이라도 보내려고 했다. 그런데 말이다. 한국 사람들은 누굴 가르치려 들면 더 부정하면서 적반하장인 경우가 많더라. 너무 부정적으로 보는 것이 아니냐구. 그럴 같았으면 애초에 겁박하면서 카톡 보내지 않았겠지...기업 무너지는 소리가 여기까지 난다. 

그래서 기사 한번 찾아 봤다. 최근 기사는 뭐..온통 장사 잘 된다는 언론 플레이성 기사 밖에 안 보이는데 3월달에 기사가 눈에 띈다. 

관련 기사  ‘이커머스 1위’ 이베이코리아 매각 가능성에 술렁이는 유통업계

자...보이나? 매출은 늘지만 영업이익은 점점 줄어 들고 있는거... 그만한 이유가 있지 않겠나? 그럴수록 혁신해서 조금 더 이용자에게 적극적으로 다가갈 수 있는 비지니스 전략을 구사해야 할 것 아니여. 뭐...이런 말 한다고 들리지도 허접 글에 대해 읽지도 않겠지만...2018년 지표니 2019년, 2020년은 더 하겠지? 네이버와 쿠팡이 더 세력을 확대하니 말이지. 이제 아마존까지 들어 온다고 하니...접던지 정신차리던지...

아무리 급하다고 한들 이용자를 톡을 통해 있지도 않는 비밀번호 변경에 성공했다고 겁박하지 마라.

 

내 개인정보 파기나 잘 해 주길 바란다. 굿바이 짜이지엔.  경쟁관계에서는 대체재가 있기 때문에 굳이 그렇게 무리하게 하지 않아도 된다. 아무도 말을 하지 않으니 마케팅 성공했다고 말하겠지. 서서히 또는 급격하게 무너질 것 가능성이 높다. 이러니 저러니 말 하는것 보다 조용히 탈퇴하면 된다. 아마도 많은 사람들이 카톡을 받았을 텐데 소비자를 바보로 알지 않기를 바란다. 누구나 있지도 않는 사실을 가지고 장난치면 짜증나는 것은 본능이니까. 좋은 소식 기다려 볼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도 2021.05.19 23: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좀전에 이런카톡이 와서 확인해보니 비번 그대로던데 이런 낚시일수 있겠군요. 다른점은 저는 꾸준히 옥션접속하고 있었나는 점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