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전자신문에 기고를 해 보았습니다.  평소 하고 싶은 말을 할 수 있는 열린마당중에서 [현장에서] 라는 코너를 통하여 전달 할 수 있습니다..

제목은 "정보보호 홍보대사 위촉 안하는가? 모르는가? " 였는데 

그냥    " 정보보호 홍보대사" 라고 나왔네요..

참고 하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무래도 홍보대사가 있으면 훨씬 인식제고나 홍보에 도움이 되겠습니다. 특히 인기 있는 연예인들과 아직 윤리의식이 정립되지 않은 청소년들에게 올바른 인식을 심어 줄수 있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